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美 NSC, ‘尹 비속어 논란’에 “노코멘트…한미관계 굳건”

조성진 기자 | 2022-09-23 14:40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측은 22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무대응 기조를 보이며 한미 관계는 변함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켜진 마이크’(hot mic) 발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대변인은 이어 “우리의 한국과의 관계는 굳건하고 증진하고 있다”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을 핵심 동맹으로 여긴다. 두 정상은 어제 유엔 총회를 계기로 유익하고 생산적인 회동을 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와 관련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를 위한 국제사회 책임을 이행하고자 하는 정부 기조를 발표했다”며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한 거야가 이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 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는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다시 한번 들어봐 달라.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며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얘기한 것이냐는 이어진 물음에 “그렇다”고 재확인했다.

조성진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