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안병훈, PGA 투어 개막전 공동 4위…호마, 대역전극으로 2연패

기사입력 | 2022-09-19 08:08

최종 라운드 1번 홀 티샷하는 안병훈[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최종 라운드 1번 홀 티샷하는 안병훈[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파울러 11개월 만에 ‘톱10’…PGA 투어 데뷔한 김성현은 공동 36위

2022-2023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복귀한 안병훈(31)이 개막전에서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안병훈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파의 실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파72·7천123야드)에서 열린 포티넷 챔피언십(총상금 8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한 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가 된 안병훈은 저스틴 로어(미국)와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우승을 차지한 맥스 호마(미국·16언더파 272타)와는 4타 차다.

‘한·중 탁구스타’ 안재형, 자오즈민 부부의 아들인 안병훈은 2020-2021시즌이후 PGA 투어 카드를 잃은 뒤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에서 한 시즌을 보내며 선전, 이번 시즌 PGA 투어로 복귀했다.

개막전부터 1라운드 공동 3위를 시작으로 상위권에서 경쟁하며 첫 우승 기회도 엿봤지만, 선두와 2타 차 4위로 시작한 최종 라운드에서 많은 타수를 줄이지 못하며 순위를 지킨 것에 만족해야 했다.

2015년 5월 유럽투어 BMW PGA 챔피언십과 올해 2월 콘페리 투어 리컴 선코스트 클래식에서 우승한 적이 있으나 PGA 투어에서는 아직 우승이 없는 그는 새로운 시즌 첫 대회에서 경쟁력을 확인하며 기대감을 안겼다.

빗줄기가 오가는 궂은 날씨 속 진행된 최종 라운드 전반 안병훈은 버디와 보기 2개씩을 맞바꿔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11번 홀(파3) 티샷이 그린에 살짝 미치지 못한 뒤 7m 넘는 거리에서 퍼터로 굴린 공이 그대로 들어가 버디를 솎아낸 그는 13번 홀(파4) 보기를 적어냈으나 마지막 18번 홀(파5) 버디에 힘입어 공동 4위로 올라서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호마는 18번 홀에서 대역전 드라마를 쓰며 지난해에 이어 이 대회 2연패와 함께 PGA 투어 통산 5승을 수확했다. 우승 상금은 144만 달러(약 20억원)다.

대니 윌릿(잉글랜드)과 공동 2위로 출발한 호마는 선두로 시작한 로어가 난조를 겪는 사이 윌릿과 팽팽한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14번 홀(파4) 버디로 한 타 리드를 잡은 윌릿이 18번 홀 세 번째 샷을 홀 1m 남짓한 곳에 완벽하게 붙였고, 호마의 세 번째 샷은 그린에 미치지 못해 그대로 승부가 갈리는 듯했다.

하지만 호마의 칩샷이 그대로 들어가 버디가 되며 흐름이 미묘해졌고, 부담감을 떠안은 윌릿이 3퍼트 보기를 써내 마지막 홀에서 극적으로 희비가 엇갈렸다.

2016년 마스터스에 이어 PGA 투어 통산 2승을 노린 윌릿은 다잡은 우승을 놓치며 한 타 차 2위(15언더파 273타)로 마쳤고, 테일러 몽고메리(미국)가 3위(13언더파 275타)에 올랐다.

리키 파울러(미국)는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6위에 올라 지난해 10월 더CJ컵 공동 3위 이후 11개월 만에 PGA 투어 대회 톱10에 진입했다.

PGA 투어 데뷔전에 나선 김성현(24)은 이날 버디 2개와 보기 하나, 더블 보기 하나로 한 타를 잃고 공동 36위(6언더파 282타)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