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BTS’ 대체복무 찬성 60.9%, 반대 34.3%

김성훈 기자 | 2022-09-18 19:36

그룹 방탄소년단(BTS). AP·연합뉴스  South Korea BTS Military Duties (AP) 그룹 방탄소년단(BTS). AP·연합뉴스

국회 국방위 의뢰 성인 1018명 여론조사

이헌승 "빠른 시일 내 관련 논의가 마무리할 것"

그룹 방탄소년단(BTS) 등 국위를 선양한 대중문화예술인의 병역의무를 대체복무로 전환하는 것에 국민 60% 가까이가 동의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이날 리얼미터가 국회 국방위원회 의뢰로 지난 14∼15일 이틀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BTS 등 국위 선양에 이바지한 대중문화예술인을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하는 병역법 개정안 심사와 관련해 ‘찬성’이 60.9%, ‘반대’가 34.3%로 집계됐다. ‘반대’ 의견을 낸 응답자들 중에서도 ‘군에 입대하되 공익을 위한 공연 등은 할 수 있도록 보장해 주는 방안’에 대해서는 58.7%가 찬성(반대 37.7%)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병역법에 따르면 국제예술경연대회 2위, 국내예술경연대회 1위 등으로 문화 창달과 국위선양에 기여한 예술·체육 분야 특기자의 경우 군 복무 대신 34개월간 예술·체육요원으로 대체복무를 인정하고 있다. 현재 국방위에는 예술·체육요원 편입대상에 BTS 등 대중문화예술인을 포함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병역법 개정안 3건이 계류돼 있다. 이헌승(국민의힘) 국방위원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병역문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병역의 공정성 및 형평성과 국가적 이익을 모두 고려하여 빠른 시일 내에 관련 논의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김성훈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