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이준석, 경찰조사 다음날 윤리위 개최에 “오비이락이길”

김성훈 기자 | 2022-09-18 11:37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14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지난 14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힘 18일 오후 윤리위…李 제명 수순 관측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8일 자신의 ‘성상납 의혹’ 관련 경찰 조사 직후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는 데 대해 “오비이락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수사기관과 상당한 시간 전부터 조율해 17일 오전 조사 일정을 확정했는데, 이 일정은 조사가 시작될 때까지도 당내 다른 인사나 언론은 입수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공교롭게도 윤리위원회만 18일 또는 19일로 윤리위 개최 일정을 조정한다는 이야기가 그 시점부터 흘러나왔다”고 덧붙였다. 오는 28일로 예정됐던 윤리위 개최 일정이 자신의 경찰 소환 조사 직후에 맞춰 앞당겨진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당초 정치권 안팎에선 윤리위가 ‘수해 봉사 현장 실언’ 논란을 빚은 김성원 의원 등의 징계를 논의하기로 한 28일 회의에서 이 전 대표 관련 추가 징계 건도 함께 다룰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윤리위는 이날 김 의원 등의 징계 건을 다루는 28일 회의와는 별개의 추가 회의를 소집했다. 회의에선 당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원색적 비난 발언을 해 온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안건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사실상 당이 이 전 대표에 대한 제명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또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준길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의 징계사유가 특정 발언 때문이라는 것처럼 잘못 묘사됐다”며 “추가로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부분이 있어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그는 전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제명 결정 시 추가 가처분을 신청하겠다’고 예고하며 “특정 발언이 문제 된다고 제명한 사례를 찾기 힘들다. 정준길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의 사례를 보라”고 밝혔다. 정 전 당협위원장은 2017년 말 홍준표 당시 대표를 공개적으로 비방했다는 등의 이유로 제명처분을 받았으나, 이듬해 법원은 그가 낸 제명 조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김성훈 기자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