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포토뉴스]‘6.8 강진’ 대만 지진 피해현장…무너지고 쓰러지고

노기섭 기자 | 2022-09-18 23:22

18일 진도 6.8의 지진으로 건물이 무너진 대만 동부 화롄 위리(玉里)에서 소방관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8일 진도 6.8의 지진으로 건물이 무너진 대만 동부 화롄 위리(玉里)에서 소방관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건물 붕괴·열차 탈선으로 아수라장…현지 전문가 “더 강한 여진 가능성도”
대만 동부 지역에서 18일 오후 2시 44분(현지시간)쯤 규모 6.8의 지진이 발생했다.

대만 중앙기상국(CWB)은 이날 지진의 진앙은 대만 남동부 타이둥(宜蘭)현 츠상(池上)향으로 해당 지역에서 최대 진도 ‘6강(强)’의 흔들림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동부 화롄 위리(玉里) 지역에서는 최대 진도 ‘6약(弱)’, 중부 난터우현 위산(玉山)에서는 진도 5약으로 각각 측정됐다. 진앙은 북위 23.14도, 동경 121.2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7km다.

앞서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해당 지진의 규모를 최초에 7.2로 발표했다가 이후 6.9로 수정했다. 대만 방송들은 이날 지진으로 오후 2시 44분 화롄 위리 지역 1층에 세븐일레븐 편의점이 있는 3층 건물이 무너져 8명이 갇혔으며 지역 경찰과 소방서가 출동해 오후 4시 42분 쯤 2명을 제외한 나머지 6명이 구출됐다고 전했다.

또 동부 화롄 둥리(東里) 기차역 플랫폼의 천장이 무너지고 20여 명이 탑승한 420번 열차가 탈선했으며, 화롄 지역의 다리 2곳 및 초등학교 건물 일부가 무너졌다.

천궈창 기상국 지진예측센터장은 “이번 지진은 최근 잇따른 지진의 본 지진이며, 전날 오후 9시 41분 타이둥현 관산(關山)진에서 발생한 규모 6.4의 지진은 본 지진에 앞선 전조 지진”이라고 밝혔다. 천 센터장은 이번 지진이 대만 중앙산맥 주변의 지진으로, 약 100년 이상 큰 규모의 지진 발생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날 알 수 없는 원인으로 규모 6.4 지진이 일어난 후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앞으로의 여진에 대해 확정할 수 없지만 본진 뒤에 더 큰 여진이 있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노기섭 기자

대만 동부 화롄 위리(玉里)의 한 붕괴된 건물에서 발견된 희생자가 병원으로 옮겨지고 있다. AP연합뉴스 대만 화롄의 둥리(東里)역에서 진도 6.8의 지진이 발생한 후 탈선한 열차의 모습. AFP연합뉴스 진도 6.8의 지진이 대만 동부를 강타한 후 쪼개진 화롄 지역의 한 교량의 모습. EPA연합뉴스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